상단여백
HOME News 아마/일반
[17 APUBC] 대만 찰스 헨리 파커 감독 “공,수에서 발전이 있었던 경기”

[루키=서울, 이학철 기자] “공격과 수비에서 발전이 있었던 경기다.”

대만은 13일 잠실 학생체육관에서 계속된 2017 아시아-퍼시픽 대학농구 챌린지 일본과의 경기에서 74-60으로 이겼다. 2연패를 기록 중이던 대만은 이날 승리로 대회 첫 승을 기록했다. 

경기 후 대만의 찰스 헨리 파커 감독은 “이 경기를 통해 발전하는 모습을 보는 것이 중요했는데 공격과 수비 모두에서 발전이 있었다고 생각한다. 일본은 좋은 팀이기 때문에 오늘 이겨서 기쁘고 지난 존스컵에서 마지막 몇 초를 남기고 아쉽게 졌는데 그런 점에서 더욱 기쁘게 생각한다. 우리의 노력이 자랑스럽다”며 승리소감을 전했다. 

이어 파커 감독은 이날 21득점을 기록하며 팀을 승리로 이끈 요우-처 치앤에 대한 칭찬을 빼놓지 않았다. 파커 감독은 “원래 주전이던 선수가 부상으로 빠져 투입했는데 굉장히 잘해줬다. 슛을 넣은 것도 중요했지만, 수비에서도 굉장히 잘해주었다”며 미소 지었다. 

마지막으로 파커 감독은 남은 한국과의 경기에 대한 질문에 “한국 선수들은 우리보다 체격이 크기 때문에 리바운드를 가장 중요시 할 것이다. 그 부분이 승패를 가를 요인이지 않을까 싶다”고 답변했다.  

사진=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

이학철 기자  moonwalker90@thebasket.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학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