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아마/일반
서호메콕스, 남여 중고등학교 농구팀 닥터쿨(아이싱 압박밴드) 후원

[루키=박상혁 기자] 전문의약품 유통회사인 ㈜서호메콕스가 남여 중고농구팀 선수들 후원에 나선다.

기존 비닐에 얼음을 넣어 찜질을 하던 아이싱을 하지 않고 열 조절 직물을 전문 회사인 미국의 Coolcore사에서 제작한 닥터쿨 아이싱 밴드는 신기술이 접목된 아이싱 밴드로 냉감 효과를 극대화한 혁신적인 기능소재로 운동 전.후 관절의 염증을 완화, 피로회복을 돕고 있다.

여기에 무릎 및 발목 등의 관절의 손상이 축척 되는 것을 억제하는데 도움을 주고 있어 언제 어디서든 쉽게 탈부착 및 효율적인 관리를 하고 있다.

닥터쿨 밴드 소개 종래의 일반적인 아이싱은 얼음을 얼려야 하는 등의 애로 사항이 많았는데 닥터쿨은 물을 적셔 냉동고에 30-40분만 얼려서 사용하는 간단하면서도 냉각 효과가 높은 아이싱 support이다.

삼일상고 이현중 선수는 “부상 예방과 운동 경기 중 많은 사용을 하는 무릎 부위에 간편하게 리커버리를 하며 편안하고 빠르게 사용하고 있다”는 착용 소감을 밝혔다.

또 용산중 여준석 선수 역시 “손쉽게 착용하고 언제 어디서는 착용할 수 있어 간편하다”는 사용 후기를 남겼다.

서호메콕스 윤성근 대표는 “엘리트 선수들의 손쉬운 부상을 방지하고 여가 선용을 즐기는 스포츠동호인들에게도 부상 관리 및 부상 방지에 좋은 제품이다. 앞으로도 스포츠를 즐기는 모든 이들에게 도움이 되는 제품으로서 역할에 충실하겠다”고 말했다.

사진 = 서호메콕스 제공

박상혁 기자  jumper@thebasket.kr

<저작권자 © ROOKI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